티스토리 뷰

아파트 안 살아 본 것도 아닌데

아파트 이사하고

처음으로 눈치란 눈치는 다 보고 있네요

 

...

 

청소하고 있는데 남자가 내려와서 문을 쿵쾅쿵쾅

"화장실에서 담배피세요? "

"네"

 

"화장실에서 피우지 마세요 나가서 피세요" 하길래

"알아서 할께요" 하고는 그 후로 안 핌! 

누가 찾아오고 이런건 처음 겪는일이라 당황!

지가 뭔데 나가서 피라야 ??? ㅋㅋㅋ

어쨋거나 안 핌

 

 

담배 냄새는 역하긴 하니깐

아니 그런데 그렇게 직방으로 올라가나 훔...

암튼 다녀간 후로 안 핌!

 

 

방에서 피움!!!

 

언제부턴가 창문에서 물줄기가 떨어지기 시작함

 

뭐지? 아 보복성 대응인가 ?

ㅋㅋㅋㅋㅋㅋㅋㅋㅋ

 

화장실에서 피우지마라해서 안 피고

방에서 피니 방에서 피지 마라 하고

ㅅㅂ  --;;

 

똥 누면서 담배 참는 게 얼마나 힘든일인데

그것도 견디고 있는데 바라는게 왜케 많아 ??

 

 

내 집에서 담배도 못 피우나

짜증나고 분하기도 한데 바꿔 생각해보면

이해가 안 되는건 또 아니지만

적반하장으로 나가버릴까란 생각이 수시로 듬

 

 

서로서로 배려 해야 하는데

너무 일방적인거 같아서...

 

 

엘리베이터에 포스트잇 붙여놓고,

찾아오고,

물줄기 퍼대고 ㅋㅋ

 

금연 아파트도 아니고 휴 ~

바깥에서 피우라는데 

바깥에서는 필 곳이 없음 - -;;

구석진 곳 찾을 수도 없음

그냥 적당히 쳐박혀서 펴야함 -0 -;;;;

 

근데 또 바깥에서 피면 더 눈치 보임 ㅋㅋ

사람들이 지나다니고 그러니

단지 바깥으로 나가도 필 곳이 없음

하 ~

서럽다

죄졌냐

 

 

 

 

 

진짜 요구 하기전에 흡연부스나 설치해놓던가

 

개인의 취향을 공공에 묶어두고

하지마라 하지마라하니 열불나네 ㅋㅋ

 

결국 자발적 반강제 금연

 

세상에 당연한 건 없음

당연하다 생각하지 말기를 ~~

 

그래도 머 어쩌겠음 -0 -;;

 

담배 대안으로 타바케어 구매 - -;;

약국에서 판매하고 가격은 15,000원

 

 

이렇게 까지 하는데 또 좇아오거나

난리치면 그냥 엎어버릴것임 - 0 -;;;;;;;;;;;

그냥 담배 펴버릴것임

 


 

약국에서  판매되는 건 요놈밖에 없던데

광동타바케어가 식약처 허가도 받았다고 하던데, KFDA

 

 

뭐지 이건 ??

의약외품도 아니고 인증도 없고

 

약국에서 샀는데 이거 가라인가 ????

의약외품 표기도 없네

 

 

 

 

 

 

 

500번 흡입할 수 있고

연기가 나지 않으면, 버리고

새로 사면 되네요 (리필 안 됨)

 

10일 동안 사용할 수 있어요

 

 

담배 대용으로 장기간 사용하지 말 것 이라고 적혀 있길래

약사에게 물어보니 아무래도 아무래도 니코틴이 들어있으니 ???? 란 말을 ㅋㅋㅋㅋㅋㅋ

 

차라리 금연하실거면 패치를 붙이는게 낫다 하길래

패치 붙이고 담배피면 더 안 좋잖아요 하니

" 그렇죠 "

 

 + _ + 

 

 

 

 

 

 

 

하루 한갑은 피는데

밖에 것도 한참이나 먼 곳에서 5개비 폈나

 

뒷골 당기고 머리아프고 ㅋㅋㅋ

오바이트 쏠리고 - -;

 

내 의지도 아니고,

암묵적인 도덕성을 강요하고,

강압적 분위기에 강제로 할려니 아훅

 

좋게 좋게 생각해야지 ~~

 

 

 

 

 

 

양쪽이 캡으로 닫혀져 있는데

캡 재끼니 액체가 흘러나온  - 0 -

 

아래 이미지 방향이 흡입구

휴지로 그냥 쓱삭쓱삭

 

 

 

 

 

 

 

반대편

불빛이 들어옴 ㅋㅋㅋㅋㅋ

 

흡입하면 

불이 들어오면서 담배 태울 때 나는 소리도 남 ㅋㅋㅋㅋㅋ

지직 지지직

 

 

 

 

 

 

평소 담배 흡입하는 강도로 하면

상당히 짙게 향이 입 안에 돌고

향이 굉장히 강함

 

살살 흡입해야함 -0 -;;

 

흡입 강도에 따라 연기도 굉장히 많이 나네요

액상이 촉촉히 젖어 있어요

 

 

 

 

 

 

 

흡입을 깊게 하면 

연기 엄청나요 ㅋㅋㅋ

 

전 향이 별로네요

 

 

 

 

 

 

이래나 저래나

향이 너무 강해서 오히려 더 역한 ~~

 

아 못피겠다 이건 ㅠㅠ

 

 

마른 담배 그냥 입에 대고 뻐끔뻐끔

아흐으으으으응

 

 

 

 

 

흡연충, 흡연충 눈치 주기전에

흡연 환경도 개선하라!

흡연자의 자유도 보장하라 ~!

 

담배를 아예 팔지를 말던가 ㅠㅠ

 

새벽 1시인데...

아 나갔다 와야겠다

 

스트레스때매 수명 단축되겠다

 

담배를 갑자기 확 줄여서 그런건가

아님 타바케어를 펴서 그런가

아님 스트레스 받아서 그런가

자는내내 두통 때문에 뒤척인...

 

일단 타바케어 사용 중단 ㅠㅠ

 

 

 

 

타바케어 중단 후, 리엔파이프 ㅠㅠ 후기

 

 

금연 리엔파이프 리얼 사용 후기/리뷰

타바케어는 생각보다 인위적인 향이 입안에 너무 들어와서 별루 타바케어 쓸 때에 완전히 연초를 끊은 건 아녔는데 금단현상인지 아니면,,, 티바케어 때문인지 알 수 없음 ㅠㅠ  메스꺼움 헛구�

nlive.co.kr

 

반응형
공유하기 링크
TAG
, , , ,
댓글
  • 프로필사진 . 화장실에서 담배피면 냄새 엄청 올라옵니다.
    그리고 알아서할께요 라고 하신건 너무 예의없으셨던거 같습니다.
    아예 문이란 문 다닫고 방에서 피시던가 나가서 파는게 맞다생각합니다
    2021.03.06 14:08
  • 프로필사진 BlogIcon 뉴봉 생판 모르는 사람에게 예의 있니 없니 아랫사람도 아니고 그런 말투는 어느 누구도 설득시킬 수 없어요 ~ 반감만 일으키지요

    그리고 이런 적이 첨이라 항의받고
    이해가 안 된 것도 아니기에 당황했지만
    바로 액상 담배 사러 간 것이고
    즉각적으로 대안을 찾고자 애썻습니다

    단지내 흡연 부스도 없어서
    나가보면 군데군데 흩어져서 구석에 몰래 숨어 피는 사람들 제법 볼 수 있었고 첨으로 이렇게 숨어서 나와 피는 사람 많구나 새삼 느끼기도 했고요

    새벽이고, 추운 겨울이고 눈오나 비오나
    밖에서도 펴봤지만 되려 지나가는 사람들 눈치에 서러움에 이게 뭐하는 건가 싶기도 했고

    비싼 파이프 담배도 사보고
    전자담배까지 ...
    죄인 취급하는 주변 시선에 바깥에서 피는 건 더 녹록치 않고요

    개인에 대한 적대심보다
    이런 문제를 야기시키는 시공사나
    흡연부스 설치 의무화를 건의 하는 게 더 옳은 방향이 아닐까 싶네요

    그 담배 문제로 폐 끼친 게
    맘 쓰여 층간소음, 새벽이고 짖어대는 강아지며 그럴려니 하고 넘기고 있지만
    때로는 괘씸해지기도 하네요

    "당신들이 늘 내세우는 명분인 공동체 생활 운운하면서 권리만 내세울 때 정작 본인들이 발생시키는 문제(층간소음,강아지 짖는소리)에 대해 문제를 자각이나 하고 있을런지
    난 참는데 왜 당신은 매번 찾아오고 붙이고 하냐고"
    사람인지라 그렇네요 ~

    마지막으로 전자담배 급 구매해서
    문 다닫고 핍니다 ㅋㅋㅋ
    환풍기도 안 돌리고요

    이렇게 하면 더이상 돈터치 하는 거 맞나요 ?? 한도 끝도 없겠지요 ~~

    담배 피는 사람들도 이런 문제를 겪으면
    다 공통적으로 "담배 판매 자체를 금지했으면 좋겠다" 라고 생각할거에요

    저역시도 그냥 담배를 법적으로 금지했음 좋겠네요



    2021.03.07 17:22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nlive.co.kr BlogIcon 뉴봉 댓글 남기신 방식대로 대응한다면
    내 집에서 내가 피는데 왜 뭐라 그러냐? 라는 반응을 이끌 것 같네요

    서로 배려를 해야 하는 부분이지
    흡연자가 죄인도 아니고 그런식의 말투는
    해결책이 될 수 없죠
    2021.03.07 19:13 신고
댓글쓰기 폼